내 늙은 아내는 아침저녁으로

내 재떨이를 부시어다 주는데


내가 "야 이건 양귀비 얼굴보다 곱네,

양귀비 얼굴엔 분때라도 묻었을 텐데." 하면


꼭 대여섯 살 먹은 계집아이처럼

좋아라고 소리쳐 웃는다


그래 나는 천국이나 극락에 가더라도

그녀와 함께 가볼 생각이다.



내 늙은 아내 / 서정주

'Bildungsphilis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때의 아침  (0) 2018.06.06
-  (0) 2015.01.26
해가 지지 않는 계절이 오고 있다  (0) 2012.04.09
이방인을 냉대하지 말라  (0) 2011.09.15
내 옆의 여자가 울고 있다  (0) 2011.09.03
사실 그 순간이 가장 슬픈거지  (0) 2011.08.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