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ason mraz- i won't give up (tyler ward cover) by pumpkinworld




전 항상 전시회에 가면



마음을 비워요



작품으로 표현된 작가의 의도를 


나의 편견없이 마음에 담기 위해서에요


아니 그보단 어쩌면


작품 그 자체를 있는 그대로 느끼기 위해서겠죠


나만의 감정으로 작품을 이해하고


나만의 경험에 빗대어 작품을 느낀다면


설령 그것이 작가의 의도와 다르다고 해도


별 문제는 되지 않아요


과연 작가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아니, 꼭 작가의 의도를 알아야 하는건 아니죠


당신이 작품을 보고 무언가 느끼는게 있다면


그땐 그 작품은 이미 당신만의 것이 되는 거니까요


그래서 모든 사람들은 



같은 색과



같은 형태의 작품을 보지만


작품을 보고 난 그 후에는


각자 자신만의 작품을 마음에 담고 간다고 생각해요


작품을 통해


누군가는 사랑했던 사람이 기억날 수도 있고


누군가는 과거의 한 순간이 생각났을 수도 있겠죠


저의 경우에는 글쎄요


아 좋다.. 그냥 그런 느낌있잖아요



어떤 부분에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그 자체로 끌리는 무언가가 있었어요


모던이나 키네틱같은 그런 미술용어는 잘 모르지만


그냥 그걸로 충분했어요



아는 만큼 보인다지만


모르는 만큼 느낄 수 있겠죠


사실 작품이 너무 많아서


바쁘게 스치듯 감상한 부분도 없진 않았어요


작품이 많아서라기 보다는


그림에 대한 제 열정이 부족한 탓이겠지만


조금 더 여유롭게 감상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어요


그렇지만 햇살좋은 주말에




제 스타일의 작품을 골라보고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근처 전시회에 가보세요


작품속에서 새로운 세상을 만날지도 모르니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KIAF 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KIAF 한국국제아트페어 11'  (0) 2011.09.25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