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집으로 가는 버스에 앉아 옆에 멈춰 선 택시를 내려다보고 있다.
얼굴에 연신 파우더를 찍어대는 여자와, 선명히 반짝이는 9800원.
 
어디서부터 온걸까.
문득 그녀의 발원을 생각하려는 순간, 숫자는 9900으로 빨강은 초록으로 바뀐다.

버스도 택시도 출발한다.

비가 온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