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 없는 봄을 세번째 맞이하다가 문득 돌아봤는데, 봄에게 초라해진 나를 발견한 적이 있었어.
                                                                         살다보면 믿을 수 없을만큼 쉽게 잊혀지는 것들이 있거든.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 스스로에게 남겨진 것들도, 또한 그럴만한 이유없이 쉽게 사라지더라.






저작자 표시
신고

'gossip > ¹' 카테고리의 다른 글

Nujabes - Blessing it (remix, feat. Substantial & Pase Rock from Five Deez)  (0) 2017.11.16
봄날은 간다(One Fine Spring Day, 2001)  (0) 2017.04.06
remind  (0) 2014.03.31
what if  (0) 2013.07.27
Still  (0) 2013.04.21
Georgina - Me enamore  (0) 2013.04.12

+ Recent posts